신천지 동향 및 불법사례

신천지 동향 및 불법사례


신천지가 비유풀이의 호수라면 김풍일은 바다

마스터 0 1389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아세요? 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는 사람입니다.”

경기도 동두천시 ‘동두천 복싱체육관’ 전명하 관장(49)은 분노가 어린 눈빛으로 기자(교회와신앙, www.amennews.com)에게 말했다. 지난 주말 동두천 복싱체육관에서 만난 전 관장은 자신이 바로 ‘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 동두천 복싱체육관에서 만난 전명하 관장


맞는 말이었다. 전 관장의 부인이었던 권 모씨(52)가 새빛등대중앙교회의 김풍일 씨(예장 성경총회 총회장. <교회와신앙> 2008년 4월 7일자 “해 아래 새 것 없다 신천지의 계보” 기사 참고)에게 흠뻑 빠져 서울 봉천동으로 가버렸기 때문이다(김풍일 씨의 신도들은 서울 봉천동을 성지(聖地)로 삼고있다: 편집자주). 16살 난 아들과 함께였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 관장의 복싱체육관은 최근 문을 닫아야 할 형편에 놓이게 됐다. 지난 1월 시합을 마치고 쓰러져 다시 일어나지 못한 고(故) 최요삼 선수의 사고 여파로 훈련생들이 모두 떠났기 때문이다. 전 관장은 “모든 분노가 이제 김풍일에게로만 향한다”고 말했다.

“아내가 김풍일에게 간 것은 2002년부터였어요. 처음에는 서울 도봉구 창동의 신천지교회(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총회장 이만희)에서 성경공부를 했었는데, 얼마 되지 않아 봉천동의 김풍일에게로 가더군요. 왜 봉천동까지 가느냐고 했더니, ‘신천지가 비유풀이의 호수라면 김풍일은 바다’라고 합디다.”

전 관장은 약 5년여 동안 아내와의 힘겨운 줄다리기를 계속했다. 거짓말을 할 줄 모르던 고지식한 아내는 언제부터인가 이것저것 속이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아예 봉천동으로 ‘출근’을 했다.

“아내에게 도대체 왜 꼭 김풍일이어야 하느냐고 물었더니 ‘김풍일 목사님은 재림예수님’이라는 어이없는 대답이 돌아오더군요.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했습니다. 김풍일은 자칭 ‘보혜사’, ‘가지 사명자’라며 한국에 지상낙원이 이루어지게 된다고 주장하는 인물이에요. 신천지와 유사한 비유풀이를 일삼는 김풍일 역시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사실을 많은 분들이 알아야합니다.”

   
▲ 김풍일 씨의 새빛등대중앙교회 버스


전 관장은 비유풀이에 점점 깊이 빠져드는 아내와 아들을 설득할 목적으로 김풍일 씨의 ‘입문과정’을 수강하기도 했다. 봉천동 새빛등대중앙교회 대강당에서 김 씨는 자신을 ‘새 언약의 비밀을 아는 자’, ‘이긴 자’, ‘인 떼는 자’ 등으로 소개하며 새언약의 비밀을 알아야 구원받는 것처럼 주장했다. “피가 거꾸로 솟구쳤다”고 당시 심정을 표현한 전 관장은 3주가 지나자 더 이상 들어줄 수가 없어 “도저히 못가겠다”며 포기했다. 그러자 돌아온 아내의 대답은 “지옥이나 가!”였다.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그럭저럭 5년여를 버틴 2007년. 아내는 갑자기 이혼서류를 전 관장에게 들고 와 도장을 요구했다.

“새빛등대중앙교회에는 이혼한 사람들만 멤버십이 되는 ‘제사장 과정’이라는 것이 있어요. 계시록과 선지서를 특별 강의하는 일종의 특별 훈련 프로그램인데 그 교단의 신학과정과 별도로 목회자가 되는 과정이에요. 아내는 그 과정을 마치고 14만 4천명의 목회자가 되겠다는 겁니다. 그곳에 서류가 필요하니 도장 찍으라는 거죠.”

지칠 대로 지쳐있던 전 관장은 순순히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었다. 전 관장은 새빛등대교회의 지교회가 최근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한다. 

“2~3년 전까지만 해도 30여 개였던 새빛교회 지교회가 지난 2007년 한 해에만도 엄청 늘어났어요. 제가 입문과정 들으러 갔을 때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에는 사람들이 줄을 서서 새빛등대중앙교회의 버스에 올랐거든요. 그 숫자가 엄청납니다. 최근에 이만희의 신천지 쪽 사람들이 대거 김풍일 쪽으로 오고 있다고 했어요.”

전 관장의 이 같은 주장은 어느 정도 사실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실제 김풍일 씨측에서 2007년에만 102개의 지교회를 확장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김 씨측은 2005년 4월부터 발행하고 있는 <월간 참포도나무>의 2008년 1월호 ‘김풍일 목사 설교코너’에서 “2007년~2011년, 전국 주요도시에 1천개 교회 창립을 계획하고 있으며 2007년에만 102개의 교회를 창립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3530440195_EaeGbwWl_c6b1211658950feb1aeb44946dbbafee30add2d3.jpg   
▲ 새빛등대중앙교회측이 발행하는 <월간 참포도나무>와 김풍일 설교코너. 이 책자는 주로 전도용으로 많이 쓰인다.


인터뷰 내내 김풍일 씨와 아내를 원망하던 전 관장은 끝내, 아내가 김 씨의 비유풀이에 빠진 것은 자신 때문이라고 자책했다. 자신이 아내를 향해 치솟는 분노를 잘 다스리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조금 더 사랑으로 아내를 끌어안고 인내하지 못한 것을 후회하는 전 관장의 눈시울이 서서히 붉어졌다. 

“아내는 녹내장을 앓고 있어요. 그로인해 한 쪽 눈은 임신 초기에 완전히 실명되어 빛도 볼 수 없는 상태가 되었고, 남은 한 쪽 눈으로 생활하고 있습니다. 제 분노의 희생제물이 되었던 아내와 아이에게 말할 수 없는 연민의 정을 느끼며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전 관장은 “앞으로 저에게 허락된 삶의 고통들을 자원삼아 마음이 아픈 이들과 함께 울고 고통하며 그들을 일으키는 일에 힘쓰고 싶다”고 말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