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 개혁측 목회자 30인 파면무효 유지 판결

     성락교회의 개혁을 요구하는 목회자들을 파면했지만, 법원이 잘못된 행정결정이라고 두 차례나 확인하는 판결을 내렸다. 성락교회 김기동 씨가 자신의 감독 복귀에 반기를 든 개혁측 목회자 30인을 일거에 파면한 행위가 무효라는 것을 재확인했다. 서울고등법원은 지난 7월 5일, 성락교회 김성현 목사가 개혁측 목회자 30인을 상대로 항소한 2018나2063175 ‘파면무효확인’ 소송을 기각하고, 원심의 무효 판결을 유지했다. 개혁측 목회자들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