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락교회 부도설, 6개월 안에 230억원 갚아야

     분규사태를 맞고 있는 성락교회의 김기동측이 부도 직전에 직면에 있다며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밝히고 신도들이 저축하여 보유하고 있는 현금을 교회에 맡길 것을 호소해 주목을 끌고 있다. 성락교회 재건위원회 회장인 김좌경 장로는 지난 3월 10일 주일예배 후 재정보고 한 뒤에 광고 시간에 성락교회의 심각한 재정위기가 있음을 밝혔다. 이날 재정보고를 한 뒤에 김좌경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