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문제, 같은 해답

1. 얼마 전 일이었습니다. 환절기라 몸살감기에 걸려서 집에서 천장만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초인종 소리가 들려서 부스스 일어나 문을 열어보았습니다. 택배인 줄 알고 기대했건만, 웬 아주머니 두 명이 저를 보고 웃으면서 바라보시더라고요. 그리고 저에게 물었습니다. ▲윤재덕 전도사 종말론사무소 소장  “어머니 하나님을 아느냐”고. 물론 저는 잘 알고 있지요. 그리고 이렇게 찾아와주니 반갑기까지 했습니다. 일단 집에 들어오시라 했습니다. 마침 집에 있던 음료수를 한 컵 가득 따라드리고, 앉으시라고 했...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