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사춘기를 지나 영적 성장으로

거실 시계의 초침마저 소음처럼 느껴지는 모두가 잠든 한밤중입니다. 사랑하는 딸이 신천지인이라는 것을 알게 된 어머니는 잠에 들지 못합니다. 3대째 이어져 온 믿음의 가정에서 자란 막내딸이 신천지인이라는 사실을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이미 가족을 속이고 신천지인으로 이중생활을 한 지 3년이 지난 딸은 신천지를 나올 생각이 없는 듯했고, 끝없는 거짓말에 서로의 신뢰는 바닥끝까지 추락했습니다. 지하철 막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 딸의 귀가 시간은 늘 자정을 넘기는 것이 당연했습니다. 몇 번을 약속한 통금 시간을...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