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이단성 인사 변승우 영입

     개그에도 클래스가 있다. 다른 사람을 비하하고 깎아내리면서 웃기려는 사람은 하수라고 한다. 개그맨의 멘트를 듣고 웃긴 하지만 그 후에 찜찜함이 남는다. 청중들은 웃고 있어도 웃는 게 아니다. 반면 번뜩이는 재치로 남을 웃기는 개그맨이 있다. 이런 웃음은 찜찜함이 남지 않는다. 뒤끝이 깨끗하다. 설교에도 클래스가 없을 수가 없다. 타인을 깎아내리고 비난하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