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덕 "신천지 바람빠진 풍선, 교인 24만→15만…이만희 구출에 총력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수가 24만명에서 15만명으로 급감하는 등 코로나19 사태로 "바람빠진 풍선"모양처럼 휘청거리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절대적 영향력을 가진 이만희 총회장이 구치소에 갇힌 것이 신천지 하락세의 가장 큰 원인이며 확장의 원천이었던 대면선교를 코로나19로 인해 펼칠 수 없는 점, 언론 노출에 따른 인식변화 등이 기타 주요 이유로 꼽혔다.신천지 문제를 파고들고 있는 윤재덕 종말론사무소 소장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신천지 현 상황을 설명했다.윤 소장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