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다단계 확진자 신천지·암호화폐와 연관은?…“단정 어렵다”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대전시가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다단계 확진자들의 신천지 및 암호화폐 관련성에 대해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연관성은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본다는 분석을 내놨다.이강혁 시 보건복지국장은 22일 오후 비대면 영상브리핑을 통해 “확진자가 발생하면 우선 대구 신천지교회사태 당시 확보한 신천지 교인(교육생 포함) 전수조사 명단과 반드시 대조작업을 한다”며 “이중 현재까지 신천지 교인으로 파악된 환자는 3명”이라고 밝혔다.시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다단계 판매 관련 확진자는 모두 34명으로, 이 가운데 신천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