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교리 및 실상 반증

신천지의 비성경적 교리 및 억지로 짜맞춘 실상


신천지, 내부 단속용 종교사기꾼 이긴자 만들기 프로젝트 9탄

마스터 0 1164
김*태 새빨간 거짓말 간증 동영상 1탄을 2013년 4월 29일에 시작하여 드디어 9탄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처음 작정은 5탄까지만 쓸려고 했으나 김*태 거짓말이 너무나 많아서 9탄까지 오게 되었는데요, 지금까지 보신 김*태 간증 동영상이 전부라고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더 많은 비밀을 푸른하늘은 알고 있습니다. 

차후 김*태의 돌발행동에 대비하여 아껴둔 무기가 있으며 만에하나 김*태가 자신의 새빨간 거짓말을 합리화 시키거나 거짓된 증언을 할 경우 법의 준엄한 심판을 피 할 수 없게 할 목적으로 아껴두고 있는 자료가 있다는것을 밝히는 바입니다.
 
지금은 9탄까지 김*태 뻥구라 간증을 밝히고 10탄은 김*태 뻥구라 간증이 나오게 된 배경을 까발림으로서 제1차 김*태 뻥구라 간증을 마무리 하며 또한 시간이 자나면서 김*태 뻥구라에 관한 내용은 4~5편 더 나올 것이 자명함으로 김*태 간증 제2차 부분에 대한 부분은 당분간 추이를 지켜보고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자 이제 부터 김*태 뻥구라 간증 9탄을 시작하겠습니다.
 
김*태는 자신의 간증 동영상에서 이만희가 약 3~4일 또는 간혹 길게는 1주일에 걸쳐서 1년간 배멸구를 첫장막(장막성전)에서  외치면서 거의 개작살이 나고 죽을 정도로 두둘겨 맞았다고 증언을 하고 있습니다.
 
장장 1년을 3~4일 간격으로 두둘겨 맞았다고 합니다..
 
신천지 맹도 여러분!!
 
정말 이만희 총회장님이  그런 고초를 당했다는 생각에 빛군 훈련을 체험하면서 혹은 김*태 뻥구라 간증을 들으면서 눈물, 콧물 흘리셨지요?
 
미안하지만 신천지의 모략에 신천지인들이 당했습니다.
 
119.jpg 
 
위의 김*태 주장은 이만희가 1년을 3~4일에 왔다 갔다 반복을 하면서 두들겨 맞았다고 김*태는 간증을 하고 있습니다.
 
김*태가 다른 곳에서는  이만희가 10개월 두들겨 맞았다고 증언을 하고 있습니다.
 
말이 이랬다 저랬다 왔다 갔다 하고 있지만, 일단 1년을 이만희가 3~4일에 걸쳐서 개맞듯이 맞았다고 김*태 증언대로 인정을 해 줘 봅시다..
 
그러면 김*태가 언제부터 언제까지 이만희가 니주구리가 될 정도로 두들겨 맞았다고 간증하는지 한 번 살펴 봅시다.
 
213.jpg 
314.jpg 
416.jpg 
57.jpg 
67.jpg 
76.jpg 
87.jpg 
97.jpg 
106.jpg 


 
위의  김*태 간증을 보면 80년 봄 즈음에장막성전에 나타나 회개하라 너희가 배도자다 멸망자다 외쳤으며  그 것 때문에 내팽겨쳐지고 얼굴도 많이 갈았다고 합니다.
 
이런 새빨간 거짓말을 눈하나 깜짝 안하고 있습니다.
 
80년 봄에 종교사기꾼 이만희는 먼 짓거리 하고 있었는 줄 아십니까?
 
지금은 이 세상에 없는 신천지 실상인물로 두 증인 중 한명이었던 홍종효씨 생전에 확인서를 살펴 보십시다.
 
1110.jpg 
 
78년도에 백만봉을 주님으로 섬기기 위해 12사도 중 하나로 겨 들어가 백만봉을 주님으로
 
섬기며  1980년 3월 13일까지 있게됩니다.
 
백만봉씨 증언을 들어 보겠습니다.
 

 
그렇습니다. 종교사기꾼 이만희는 백만봉이 밑에 겨 들어가 1980년 3월 13일까지 백만봉을 주님 선생님으로 모시면서 12 사도로 있었습니다.
 
그리고  1980년 3월 14일날 홍씨와 몇명을 더 규합하여 신천지를 만들게 되는데 신천지 실상을 끼워 맞추자니 안 맞아서 날짜를 변개한것이 1984년 3월 14일입니다.
 
그런 시점에서 장막성전을 찾아가서 배멸구를 외치면서 두둘겨 맞았다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실제로 홍종효씨와 전화를 3번을 통화한 푸른하늘은 1981년 9월 20일에 홍종효, 이만희,김종택 이렇게 세 사람이 장막성전에 간적이 있으나 이만희, 김종택 두 사람이 들어가고 홍씨는 밖에서 담배를 피웠다는 얘기를 홍종효씨로 부터 들었으며, 신천지의 주장은 이만희, 홍종효 두사람이 그날 장막성전에 들어갔음으로 두 증인이 된다는 주장을 하고 하고 있으니 누구의 말이 맞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장막성전 안에서 [니가 배도자며 니가 멸망자]라고 종교사기꾼 이만희가  임직식때 고함을 지른적은 절대 없다는 것이다.
 
  
김*태는 계속 거짓 증언을 이어갑니다.


124.jpg 
133.jpg 
142.jpg 
152.jpg 


김*태는 다시 한번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데요 해가 넘어가니까 또 3일만에, 4일만에 또 오더라고 주장합니다.
 
이만희가 1980년 봄에 시작해서 한 해가 넘어가면 시점이 언제일까요?
 
네!! 1981년입니다.
 
1981년에 무슨일이 있을 줄 아십니까?
 
자랑은 아니지만 제가 신천지 강사들보다 자료가 더 많은데요, 신천지 강사들이 봐도 눈이 휘둥그레질만한 자료들이 많습니다.
 
그런 모든 자료를 토대로 만든 신천기 연대기가 있는데요
 
161.jpg 
 
위의 자료를 보면 이만희는 스스로 1980년 10월27일부터 1981년 2월 2일까지 깜빵에 가 있었다고 합니다.
 
위의 기간을 종교사기꾼 이만희는 계11장의 삼일반을 실상으로 선고 유예기간 까지 합쳐서 3년 반이라고 가르쳐 오다 지금은 문자 그대로 삼일반이라고 변개를 해서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마파람에 개 눈 감추듯이 뻥구라를 치고 있지요.
 
그건 그렇다치고,
 
김*태가 간증하기를 해가 넘어가니까 삼, 사일만에 또 왔다고 뻥구라를 치지만 깜빵에 있는 종교사기꾼이 뭔 재주로 삼일이 멀다하고 장막성전을 찾아 갔겠습니까?
 
이만희와 김*태 둘중 하나는 거짓말 하고 있는 것이 틀림 없습니다.
 
물론 둘 다 뻥쟁이지만..
 
계속 김*태 뻥구라 간증을 보시겠습니다.
 
171.jpg 181.jpg
191.jpg 
201.jpg 
214.jpg 
222.jpg 231.jpg
241.jpg 
251.jpg 
261.jpg 

271.jpg 

291.jpg 

30.jpg 
315.jpg
322.jpg  
331.jpg
0 Comments
제목